급류 휩쓸린 버스, 굴착기가 구했다…中 싼샤댐 수위 다시 상승

기사 등록일 2020. 08. 04
메일페이스북트위터

[앵커]
홍수가 두 달 넘게 이어지고 있는 중국 남부는 태풍까지 상륙해 초비상인데요. 순식간에 불어난 강물에 휩쓸려 떠내려가기 일보직전의 버스를 동네 굴착기 기사가 가까스로 막아내면서 14명의 목숨을 구했습니다. 재난 현장이 한 편의 영화가 되는 순간이었습니다.

송지욱 기자입니다.

 

[리포트]
황토빛 급류에 휘말린 버스. 굴착기 기중기팔이 가까스로 막아냅니다.

제방을 건너던 버스가 갑자기 불어난 물에 떠밀려 대형 인명사고로 이어질 뻔 했습니다.

장쭝난 / 굴착기 운전사
"집에 굴착기가 있어 (주민들이)저를 불렀습니다. 운전해서 현장에 도착하니 이미 버스 뒷바퀴가 강 쪽으로 쓸려가는 상황이었습니다."

기민했던 굴착기 기사 덕에 버스에 타고 있던 아이 5명과 노인 2명 등 14명이 목숨을 건졌습니다.

강한 비바람에 오토바이가 쓰러져 나뒹굴고, 거대한 나무는 뿌리째 뽑혀 도로를 막아섰습니다.

중국 동남부에 4호 태풍 하구핏이 상륙했습니다.

두 달 넘는 물난리 중인데, 엎친데 덮쳤습니다.

3번의 홍수로 피해가 막심한 양쯔강 하류 장쑤는 물론, 저장성과 상하이에 하루 새 많게는 300㎜의 비가 쏟아질 전망입니다. 

세계 최대 싼샤댐의 수위는 다시 161.05m로 올라갔습니다.

수위는 여전히 부담스럽지만, 중하류의 홍수 압력을 막기 위해 당국은 방류량을 줄이기로 했습니다.

지금까지 중국 홍수로 직접적인 재산 피해액만 우리 돈 약 24조6000억 원, 이재민은 우리나라 인구보다 많은 5400여만 명에 이릅니다.

TV조선 송지욱입니다.

송지욱 기자 jiuksong@chosun.com
메일페이스북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