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전체

히말라야 부탄서도 확진자 발생…"인도 경유 美관광객"

등록 2020.03.06 15:09

수정 2020.03.06 16:24

히말라야 부탄에서도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왔다. 로타이 체링 부탄 총리는 현지시간 6일 페이스북 등을 통해 첫 확진자 발생 사실을 알렸다고 AFP통신 등 외신이 보도했다.

첫 확진자는 76세의 미국인으로 지난 2일 인도를 거쳐 부탄에 들어온 것으로 알려졌다.

발열 증세를 보여 5일 병원에 입원한 뒤 바이러스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체링 총리는 설명했다.

체링 총리는 확진자와 동료, 가이드, 운전사도 격리했다며 "앞으로 2주간 외국인의 입국을 금지하겠다"고 밝혔다.

수도 팀푸 등 3곳의 학교에는 2주간 휴교령도 내렸다. 체링 총리는 비뇨기과 의사 출신으로 2018년 11월부터 부탄 정부를 이끌고 있다. / 송지욱 기자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