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ㆍ정당TV조선 뉴스현장

檢, 조국 아내 기소에…與 "정치 검찰" vs 野 "임명 철회해야"

등록 2019.09.07 14:20

수정 2019.09.07 15:09

[앵커]
어제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 직후 검찰이 조 후보자의 아내 정경심 동양대학교 교수를 기소했습니다. 여당은 소환조사도 없이 기소한 것은 정치 검찰의 행태를 보여준 것이라며 강력하게 비판했고, 야당은 임명 철회를 주장했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신준명 기자, 여야 반응이 극명하게 엇갈리는 것 같습니다

 

[리포트]
네 검찰이 조국 후보자 인사청문회가 끝나기 직전에 조 후보자의 아내를 사문서위조 혐의로 불구속기소 하자 여권은 검찰이 사법개혁을 막기 위해 정치를 한다며 비판했습니다.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기자들과 만나 "서초동에 있어야 할 검찰이 여의도 청문회장까지 왔다"며 "정치 검찰의 잘못된 복귀가 아니길 바란다"고 했습니다.

검찰의 기소 소식에 예정했던 청문회 논평을 취소했던 정의당은 오늘 오전 검찰을 향해 "정치적 행위의 진의를 엄중히 따질 것"이라고 했습니다.

특히 "사법 개혁의 대의 차원에서 대통령의 임명권을 존중한다"고 밝혔습니다.

반면 자유한국당은 "법무부장관이 되겠다는 후보자의 배우자가 실제로 기소되는 일이 벌어졌다"며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지명을 철회하라고 촉구했습니다.

바른미래당도 "검찰의 기소는 겉으로 정의를 외치며 속으론 정의를 배신한 위선에 대한 처벌 의지"라며 "임명 강행 결사반대에 나설 것"이라고 했습니다.

조 후보자의 적격성 여부를 놓고 첨예하게 대립했던 여야가 검찰을 놓고 다시 충돌하면서 20대 마지막 정기 국회도 파행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옵니다.

지금까지 정치부에서 TV조선 신준명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TV조선이 직접 편집하는 뉴스를 네이버에서도 확인하세요
씨브라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