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전체

김정은 딸 추정 소녀, 北 행사 첫 등장…정부 "정황 분석 중"

등록 2022.09.26 15:24

수정 2022.09.26 16:16

김정은 딸 추정 소녀, 北 행사 첫 등장…정부 '정황 분석 중'

북한 정권수립 74주년(9ㆍ9절)을 맞이해 조선중앙통신이 지난 9일 보도한 평양 만수대기슭 경축행사 모습. /연합뉴스

북한 조선중앙통신이 '9·9절' 기념행사 화면에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딸로 추정되는 인물을 공개한 가운데, 우리 정부도 "현재 여러 정황들을 분석 중"이라고 밝혔다.

조중훈 통일부 대변인은 26일 정례브리핑에서 김 위원장의 딸이 공식 무대에 나왔다는 외신 보도와 관련해 이같이 답했다.

앞서 지난 23일 영국 데일리메일은 "지난 8일 열린 북한 정권 수립 74주년 경축행사에서 김주애라는 이름으로 알려진 김정은의 딸이 처음으로 목격된 것으로 중국 전문가들은 보고 있다"고 보도했다.

영상에는 김 위원장의 둘째 김주애(9)로 추정되는 소녀가 무대에서 노래하는 장면이 집중 보도됐다.

이 소녀는 무대에 선 어린이들 중 유일하게 머리를 묶지 않았고, 흰 양말을 신었다.

공연이 끝난 후 리설주 여사가 소녀에게 다가가 등에 손을 얹고 말을 거는 모습도 포착됐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