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뉴스7

유엔 북핵 결의 한국 기권 논란…정부 "핵우산·역사 문제 종합 고려"

등록 2017.10.28 19:17

수정 2017.10.28 19:27

[앵커]
유엔총회 1위원회가 북핵 규탄 관련 결의 3건을 채택했습니다. 그런데 한국이 2건에 기권표를 던졌습니다. 당장 배경에 관심이 쏠리며 논란입니다. 우리 정부는 "한미 핵우산과 일본 원폭 역사를 종합적으로 고려한 판단이다" 이렇게 말했습니다.

먼저 김정우 기자입니다.

 

[리포트]
군축과 국제안보 분야를 담당하는 유엔 총회 1위원회가 북한 핵실험을 규탄하는 결의 3개를 채택했습니다.

우리 정부는 포괄적 핵실험 금지조약엔 공동제안국으로 참여해 찬성표를 던졌는데 '핵무기 전면 철폐를 위한 단합된 행동', '핵무기 없는 세상을 향하여'란 결의는 기권했습니다.

일본이 발의하고 미국 등 40여개국이 참여한 핵무기 전면 철폐를 위한 단합된 행동, L.35호 결의는 "북한의 핵·미사일 도발을 비난하고 핵활동 중단을 촉구하는 내용입니다.

144개국이 찬성했고, 북한과 중국, 러시아, 시리아 4개국이 반대했는데, 한국은 인도와 브라질 등 27개 기권국에 포함됐습니다.

'핵무기 없는 세상을 향하여' L.19호 결의는 "모든 핵무기와 현존하는 핵 프로그램을 포기하라"는 요구입니다.

야당에선 "국제사회 공조를 깨뜨렸다"면서 "기권 배경을 명확히 밝히라"는 비판이 제기됐습니다.

외교부는 "특정국, 즉 일본의 원폭 피해 문제가 지나치게 강조됐거나 미국의 핵우산과 배치되는 측면을 고려해 내린 결정"이라면서 "2015년부터 같은 표결 입장을 유지해왔다"고 했습니다.

정부 관계자는 북핵 관련 내용엔 공감하지만, 각국과의 외교관계를 종합적으로 고려해야 한다고 설명했습니다.

TV조선 김정우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