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9

中 "사드 반대는 불변…한중관계 정상화는 희망"

등록 2017.10.31 21:15

[앵커]
우리 정부가 한중 관계 개선을 반기는 것과는 달리 중국 분위기는 덤덤한 편입니다. 중국 정부와 언론은 양국관계 정상화에 기대감을 나타냈지만 중국 외교부는 사드 반대 입장에 변함이 없다고 했고 언론들도 문제가 완전히 해결된 건 아니라고 했습니다.

김지수 기자입니다.

 

[리포트]
중국 외교부는 한중 관계가 정상적으로 되돌아오길 희망한다고 밝혔지만, 사드 반대 입장에는 변함이 없다는 점을 재차 강조했습니다.

화춘잉 / 中 외교부 대변인
"양측이 함께 노력해 한중 관계를 조속히 정상 궤도로 복귀하도록 추진하길 희망합니다."

특히 홈페이지에 양국이 '소통'했다는 제목으로 발표문을 올려, 우리 외교부가 양국 관계 '개선'이라고 표현한 것과 대비되는 모습이었습니다.

합의자도 한국은 실세 차관급인 남관표 국가안보실 2차장인 데 반해, 중국은 이보다 낮은 차관보급의 콩쉬안유 외교부 부장조리를 내세웠습니다.

양국 관계를 복원한 점을 알리는데 주력하는 한국과 달리, 중국은 이번 합의가 대내외적으로 크게 알려지길 원치 않는 모습입니다.

신화통신도 "한국이 중국의 사드배치 우려를 인식했다"는 데 초점을 맞췄고, 환구시보는 "사드 문제 해결에 적극적인 것은 환영하지만, 완전한 해결은 아니다"라는 점을 확실히 했습니다.

합의문 발표에도 불구하고, 중국이 사드 반대 입장을 굽히지 않으면서, 양국 합의가 사드 갈등의 일시적 봉합에 그친 것이 아니냐는 분석이 나오고 있습니다.

중국 내에서도 최근 한 여행사가 한국 단체관광 상품을 사이트에 올렸다가 삭제하는 등 민간교류 회복엔 시간이 걸릴 전망입니다

TV조선 김지수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