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뉴스7

특수활동비 사용처 확인되나…"문고리 3인방 명절마다 3000만원씩"

등록 2017.11.04 19:20

[앵커]
청와대가 국정원으로부터 상납받은 특수활동비 사용처에 대한 새로운 진술이 나왔습니다. 박근혜 전 대통령이 이른바 '문고리 3인방'으로 불리는 비서관들에게 매년 '명절 떡값'으로 수천만원을 건넸다는 겁니다. 합치면 3억 6천만원이나 된다고 합니다.

유혜림 기자입니다.

 

[리포트]
이재만 전 비서관 등 '문고리 3인방'은 검찰 조사에서 "박근혜 대통령에게 매년 거액의 현금을 받았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집니다.

이 전 비서관 등은 "박 전 대통령이 매년 명절 때 한 사람당 약 3000만원씩 줬다"며, "박 전 대통령에게 건넨 특수활동비에서 나온 것으로 알고 있다"고 진술했다는 겁니다.

당시 청와대 수석비서관들에겐 추석 떡값 500만원씩 준 것으로 알려지는데, 문고리 3인방이 받은 액수는 이보다 훨씬 많았던 겁니다.

검찰은 2013년부터 지난해까지 문고리 3인방에 한 명당 1억 2천만원씩, 모두 3억 6천만원이 전달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다만 3인방 중 일부는 돈 받은 사실을 부인하고 있습니다. 검찰은 엇갈리는 진술의 진위여부를 확인하고 있습니다.

특수활동비의 사용처가 확인되면, 박 전 대통령이 연루됐을 가능성이 커집니다. 검찰은 박 전 대통령이 특수활동비를 받은 것이 확인되면, 뇌물 수수혐의로 추가 기소할 방침입니다.

TV조선 유혜림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