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원·검찰전체

최경환 의원 압수수색…안봉근·이재만 기소

등록 2017.11.20 17:24

수정 2017.11.20 19:56

[앵커]
전병헌 전 수석이 롯데홈쇼핑 뇌물수수 의혹과 관련해 피의자 신분으로 오늘 검찰에 나왔습니다. 현장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한송원 기자! 전병헌 수석이 검찰에 와서도 여전히 혐의를 부인했죠?

[기자]
네, 그렇습니다. 전병헌 전 수석은 오전 10시쯤 검찰청사에 도착했습니다. 전 전 수석은 "의원 시절 비서관들의 일탈 행위에 대해서는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며 사과했지만, "어떤 불법행위에도 절대 관여한 적이 없다"며 혐의를 강하게 부인했습니다.

그러면서 "검찰에서 저에 대한 의문과 오해에 대해서 충분히 설명하겠다"고 말했습니다. 검찰은 전 전 수석을 상대로 롯데홈쇼핑으로부터 e스포츠협회가 후원금을 받게 된 경위 등을 추궁할 방침입니다.

검찰은 조사를 마친 뒤, 구속영장을 청구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앵커]
국정원 특수활동비 상납 의혹과 관련해 최경환 의원, 압수수색 받았죠.

[기자]
네, 그렇습니다. 검찰은 오전 9시 30분부터 최경환 의원의 서울 자택과 여의도 국회 사무실 등에 압수수색을 실시했는데, 오후 3시쯤 모두 마무리 됐습니다.

검찰은 국정원이 청와대에 특활비를 상납한 의혹을 수사하는 과정에서 최 의원에게도 돈이 넘어간 정황을 포착했습니다. 검찰은 이헌수 전 기조실장이 2014년 이병기 전 국정원장의 승인을 받아 경제부총리였던 최 의원에게 1억 원을 전달했다는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 전 원장도 최 의원에게 1억원을 전달했다는 취지의 자수서를 검찰에 제출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검찰은 압수물 분석을 마친 뒤 최 의원을 직접 소환할 방침입니다.

[앵커]
이재만, 안봉근 전 비서관도 재판에 넘겨졌다고요?

[기자]
네 그렇습니다. 안봉근, 이재만 전 비서관이 국정원 특활비의 청와대 상납 사건과 관련한 피의자 가운데 처음으로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검찰은 두 전직 비서관을 재판에 넘기면서 박근혜 전 대통령을 공범으로 적시했습니다. 검찰은 두 전직 비서관을 특가법상 뇌물과 국고손실 등 혐의로 구속기소했습니다.

이들은 지난 2013년부터 국정원으로부터 매달 5000만원 또는 1억원씩 모두 33억원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안 전 비서관에게는 박 전 대통령과 무관하게 개인적으로 국정원에서 1350만원을 수수한 것이 파악돼 단순 뇌물수수 혐의도 적용했습니다.

박 전 대통령이 공범으로 적시된 만큼 추가 조사나 혹은 추가 기소가 불가피할 것으로 보입니다.

지금까지 서울중앙지법에서 TV조선 한송원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