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ㆍ정당뉴스9

공무원 9450명 증원 등 합의 '후폭풍'…내일 예산안 처리될까

등록 2017.12.04 21:03

[앵커]
여야간에 이번 예산안의 핵심 쟁점은 내년도 공무원 증원 규모였습니다. 여야는 정부안에서 20% 줄어든 9천475명 증원에 합의했습니다. 야당에선 벌써부터 합의안을 무효로 하자는 의견이 잇따르고 있어서 후폭풍이 만만치 않습니다.

정수양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여야는 내년도 공무원 증원 규모를 기존 정부안보다 20% 정도 줄어든 9475명으로 합의했습니다.

우원식
"2018년도 공무원 인력 증원 규모는 9,475명으로 한다."

한국당은 유보 의견을 냈습니다. 최저임금 지원을 위한 일자리 안정 자금 규모는 2조 9천여억 원 대로 하기로 했습니다.

정우택
"2019년 이후 일자리 안정자금에 대한 재정 지원은 2018년 규모를 초과하지 않는 범위에서 편성하고..."

두 가지 쟁점이 타결되면서, 총 427조원 규모의 내년 예산안도 합의가 됐습니다. 하지만 야당이 뒤늦게 반발했습니다. 한국당 의원총회에선 공무원 증원과 법인세 인상 문제와 관련해 반대가 많았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정우택
"두 가지 항목에 대해서 합의가 도출되지 않았기 때문에 전반적으로 합의된 것도 무효화하는 방법도 있을 수 있고..."

한국당은 내일 다시 의원총회를 열고 합의안 수용 여부를 결정합니다. 국민의당에서도 5명이 합의안에 반대했고 바른정당도 부실투성이 합의라고 반발했습니다.

민주당은 내일 본회의를 열어 예산안을 처리하기로 했지만 순탄하게 처리될 지는 미지수입니다.

TV조선 정수양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