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안보뉴스9

정부 "위안부 합의 인정 못해…파기도 안 해"

등록 2018.01.09 21:22

수정 2018.01.09 21:36

[앵커]
오늘 남북회담 와중에 또 하나의 중요한 외교적 발표가 있었습니다. 2015년 한일 위안부합의에 대한 정부의 최종 입장 발표였는데, 요약하자면 이 합의를 받아들일 수 없지만 재협상을 요구하지는 않겠다는 겁니다. 국내 여론과 외교적 현실 사이에서 어정쩡한 타협을 선택한 걸로 보입니다.

김동현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강경화 / 외교부 장관
"2015년 합의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문제의 진정한 문제 해결이 될 수 없습니다."

정부가 사실상 한일 위안부 합의를 이행할 수 없다는 입장을 공식 발표했습니다. 하지만 재협상이나 합의파기를 뜻하지는 않는다고 말했습니다.

강경화 / 외교부 장관
"일본 정부에 대해 재협상은 요구하지 않을 것입니다."

일본이 출연한 10억엔 중 남은 6억엔은 그대로 남겨두고 별도로 정부 예산에서 충당하겠다고 했습니다.

10억엔 반환도 한때 검토했지만, '합의 파기'로 받아들여질 것을 우려해 일본과 처리 방안을 논의하기로 했습니다.

일본의 출연금으로 만든 화해 치유 재단은 민간 이사가 모두 사퇴해 사실상 문을 닫은 상태입니다. 협소한 재단 내부는 실무진 책상 절반 가량이 텅텅 비어있었고, 월간 일정을 적는 화이트 보드도 백지 상태 그대로였습니다

일본은 사실상 한국의 발표를 재협상으로 받아들이면서 반발했습니다.

고노 다로 / 일본 외무상
"최종적이고 불가역적인 합의였음을 확인했음도 한국이 그 이상의 후속조치를 요구하는 것을 일본은 도저히 받아들일 수 없습니다"

위안부 지원단체들은 "정부가 할머니들을 기만했다"며 '합의 완전 무효화'를 요구했습니다.

 TV조선 김동현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