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뉴스9

'유아 영어수업 금지' 도 유예…어정쩡한 정책에 뿔난 학부모

등록 2018.01.16 21:07

수정 2018.01.16 21:11

[앵커]
지금부터는 최근 국민들을 혼란에 빠뜨린 정책 혼선 문제를 하나 하나 살펴 따져보도록 하겠습니다. 첫번째는 영유아 영어 교육 금지 문제, 두번째는 가상화폐 대책, 그리고 세번째는 최저임금 문제입니다.

먼저 첫번째, 정부가 유치원, 어린이집 영어교육 금지 조치를 발표했다가 비난이 빗발치자 오늘 슬그머니 1년 뒤로 결정을 미루겠다고 물러섰습니다. 학부모들은 아이들이 무슨 실험대상이냐며 단단히 화가 났습니다.

윤해웅 기자입니다.

 

[리포트]
교육부가 유아의 영어교육을 금지하겠다고 한지 3주 만에 한발 물러섰습니다. 사교육이 늘어나고 교육 격차도 더 벌어질 것이라는 비판 때문입니다.

신익현 / 교육부 교육복지정책국장
"유아 단계에서의 영어 교육을 어떤 방향으로 할지 조금 더 의견 수렴이 필요하다는 결론을 내렸습니다."

교육부는 우선 유치원과 영어 학원의 과도한 수업부터 손보기로 했습니다. 그리고 1년 뒤에 영어수업을 금지할 지 여부를 포함한 종합적인 개선방안을 내놓을 예정입니다. 하

지만 어정쩡한 시간벌기에 학부모들은 더 뿔이 납니다.

유치원생 학부모
"영어의 중요성이 갑자기 없어지는 것도 아니고. 아이들을 상대로 너무 함부로 하는구나.."

공교육도 파행이 불가피합니다. 유치원에서는 1년간 놀이 중심 영어가 가능하지만, 초등학교에 들어가면 수업 중에는 물론 방과 후에도 영어를 해서는 안 되고, 3학년이 되면 다시 시작합니다.

김선희 / 좋은학교바른교육학부모회 대표
"초등학생 형은 영어를 못 하고 유치원 동생은 영어를 하는 이상한 상황이 1년간 지속되는 거죠."

오락가락 정책 탓에, 교육 당국을 향한 학부모의 신뢰가 떨어지고 있습니다.

TV조선 윤해웅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