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원·검찰전체

검찰, '이명박 전 대통령 형' 이상득 전 의원 압수수색

등록 2018.01.22 15:15

수정 2018.01.22 15:18

[앵커]
이명박 정부 국정원 특수활동비를 수사중인 검찰이, 이 전 대통령 형인 이상득 전 의원의 자택과 사무실 등을 전격 압수수색했습니다. 검찰의 칼끝이 이 전 대통령 측근을 넘어 가족으로까지 확대되고 있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해봅니다.

박경준 기자, 소식 전해주시죠.

 

[리포트]
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는 오늘 오전부터 이상득 전 의원의 성북동 자택과 여의도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했습니다. 검찰은 검사와 수사관들을 보내 각종 문서와 장부, 컴퓨터 하드디스크 등을 확보했습니다.

이번 압수수색은 이명박 정부 시절 청와대의 국정원 특수활동비 수수 의혹과 관련돼 진행됐습니다. 검찰은 앞서 국정원 관계자들과 이 전 대통령 측근들 조사 과정에서, 억대 가량의 국정원 특수활동비가 이 전 의원 측에게도 건네진 정황을 포착한 것으로 전해집니다.

검찰은 지난 12일 이 전 대통령의 측근인 김백준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 등에 대한 압수수색 이후, MB 정부 청와대 핵심 인사들에 대한 강도높은 조사를 통해 국정원 자금 수수 규명에 수사력을 집중하고 있습니다.

오늘 이 전 의원 압수수색을 시작으로, 검찰 수사가 이 전 대통령의 측근에서 가족들을 상대로 확대될 가능성이 나옵니다.

이 전 의원은 '상왕', ‘만사형통’으로 불린 MB정권 최고 실세였습니다. 검찰은 압수물 분석 뒤 이 전 의원 소환 여부를 검토할 예정입니다.

지금까지 서울중앙지검에서 tv조선 박경준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