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뉴스9

"원세훈 국정원, 대북공작금으로 DJ·盧 음해성 뒷조사"

등록 2018.01.29 21:26

수정 2018.01.29 21:36

[앵커]
이명박 정부 시절 국정원이 김대중, 노무현 전직 대통령의 뒤를 캐는데 대북공작금을 쓴 정황을 검찰이 포착했습니다. 당시 국정원 3차장과 대북공작국장에 대해 구속 영장을 청구했습니다.

장민성 기자입니다.

 

[리포트]
검찰은 2010년 원세훈 전 국정원장 시절, 국정원 대북공작금 10억여 원이 김대중, 노무현 전 대통령의 해외 비자금이나 비밀 계좌 등의 존재를 캐는 데 사용된 것으로 파악했습니다. "대북 업무에만 쓰여야 할 돈이 풍문 수준의 첩보를 수집, 생산하는 데 쓰였다"는 겁니다.

실제 요원들의 작전 활동이 2년 남짓 비밀리에 진행됐지만, "'근거가 없다'는 결론 끝에 자체 종결"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검찰은 당시 작전의 윗선으로 지목된 최종흡 전 국정원 3차장과 김승연 전 국정원 대북공작국장에 대해 국고손실 등의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했습니다.

김 전 국장은 2011년, 원 전 원장이 개인 용도로 쓸 서울 강남의 메리어트 호텔 스위트룸을 1년 가까이 임차하면서 대북공작금 수십억 원을 보증금으로 지불한 혐의도 있습니다.

빼돌려진 대북공작금 중 일부가 정치권 등 외부 인사에게 건네졌을 가능성이 제기되지만, 검찰 관계자는 "아직까지 정치권에 흘러간 흔적은 찾지 못했다"고 말했습니다.

검찰은 원 전 원장을 상대로 이명박 전 대통령의 지시, 관여 여부를 확인하고 있습니다.

TV조선 장민성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