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원·검찰뉴스9

檢 "국정원 특활비, MB가 주범"…김백준 구속기소

등록 2018.02.05 21:46

수정 2018.02.05 21:59

[앵커]
검찰이 이명박 전 대통령을 국정원 특수활동비 뇌물 사건의 주범이라고 판단했습니다. 'MB집사' 김백준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을 특활비 수수 혐의로 기소하면서, 검찰은 이 전 대통령을 주범, 김 전 기획관을 방조범으로 봤습니다.

장민성 기자입니다.

 

[리포트]
김백준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이 국정원 특수활동비 4억 원을 뇌물로 받은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김 전 기획관 공소장엔 "이명박 전 대통령이 직접 김성호, 원세훈, 전 국정원장들에게 특수활동비를 요구했고, 김 전 기획관에게 국정원 돈을 받아두라고 지시했다"는 내용이 적혔습니다.

김 전 기획관은 검찰 조사에서 "대통령 지시로 돈을 받아 보관하다가 청와대 수석실에 나눠서 보내줬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국정원 특활비 수수에서 이 전 대통령이 주범, 김 전 기획관은 방조범이라는 게 검찰의 판단입니다. 이 전 대통령을 '주범'으로 인정하는 측근들 진술도 잇따릅니다. 

김성호 전 국정원장은 "대통령 요구가 있었다"고 했고, 원세훈 전 원장은 김 전 기획관에게 국정원 돈을 준 사실을 인정했습니다.

검찰은 김희중 전 청와대 부속실장도 이 전 대통령 지시에 따라 국정원 돈 1억 원을 김윤옥 여사 측에 전달한 것으로 보고 수사중입니다. 이 전 대통령 검찰 소환 조사는 이르면 이번 달 말, 평창올림픽 폐막 직후로 점쳐집니다.

TV조선 장민성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