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뉴스9

다스 부당 지원에 도곡동 땅 자금까지…이시형 소환 임박

등록 2018.02.20 21:22

[앵커]
이명박 전 대통령의 아들 시형씨 측이 다스 협력업체와 자회사로부터 수십억 원을 받은 정황이 드러났습니다. 검찰은 평창올림픽이 마무리되면 시형씨를 소환 조사할 것으로 보입니다.

장민성 기자입니다.

 

[리포트]
다스 관련회사 자금 수십억 원이 이명박 전 대통령의 아들 시형씨 측에 흘러간 정황이 검찰에 포착됐습니다. 

다스 협력업체 금강에서 16억 원, 자회사 홍은프레닝에서 40억 원이, 사실상 시형씨가 소유주인 다스 협력사 '다온'에 무담보 저리 대출 형식으로 건너갔다는 겁니다.

검찰 관계자는 "변제 능력이 없는 다온에 담보도 없이 수십억 원이 갔다는 건, 시형씨에 대한 부당 지원"이라고 말했습니다.

검찰은 "시형씨 지시로 돈을 보냈다"는 진술을, 이 전 대통령 재산관리인으로 지목된 이병모 청계재단 사무국장과 이영배 금강 대표로부터 확보했습니다.

이 전 대통령 영향력 하에 있는 다스 관련 회사들을, 시형씨가 우회 상속 받은 게 아니냐는 게 검찰의 의심입니다. 검찰은 또 도곡동 땅 매각 대금 150억 원 중 10억 원이 시형씨에게 흘러간 정황도 잡았습니다.

도곡동 땅 매각 대금은 다스 설립 종잣돈으로 의심받는 돈입니다. 다스 실소유주 의혹에 시형씨가 깊숙히 관여된 정황이 잇따라 드러나면서 시형씨 검찰 소환도 불가피해졌습니다. 소환 시기는 평창동계올림픽 폐막 직후가 유력합니다. 

이에 대해 이 전 대통령 측은 "검찰의 짜맞추기 수사"라며 반박했습니다.

TV조선 장민성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