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원·검찰뉴스9

'공천헌금까지' MB 뇌물 눈덩이…형 이상은 소환 조사

등록 2018.03.01 21:14

수정 2018.03.01 21:17

[앵커]
이명박 전 대통령 측이 18대 총선 당시 수억 원대 공천 헌금을 받은 정황이 새롭게 드러났습니다. 또, 아들 시형씨에게 다스의 소유권을 넘기려한 문건도 발견돼, 친형 이상은 회장이 소환돼 조사를 받고 있습니다.

박경준 기자입니다.

 

[리포트]
검찰이 김소남 전 한나라당 의원을 소환 조사했습니다. 김 전 의원은 지난 2008년 18대 총선에서 이명박 전 대통령 측에 수억 원의 공천 헌금을 전달한 정황이 포착됐습니다.

김 전 의원은 비례대표 7번을 받고 당선됐습니다. 국정원 특수활동비 17억, 삼성의 다스 소송비 60억, 이팔성 전 우리금융지주 회장의 23억원에 이어 공천헌금 수수 의혹까지 나오면서 이 전 대통령 뇌물 혐의 액수는 100억원을 웃돌 전망입니다.

검찰은 또 다스 지분을 아들 시형씨에게 넘기려한 계획 문건을 영포빌딩에서 확보했습니다. '프로젝트Z'로 불린 이 계획은, 다스 실소유주가 이 전 대통령임을 입증하는 유력 증거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이 승계 작업은, 자금 조달 문제 등에 막혀 실패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검찰은 오늘 이 전 대통령의 친형이자 다스 회장인 상은씨를 소환해, 이 전 대통령의 다스 실소유 여부 등 차명재산 의혹 전반을 조사중입니다.

이 전 대통령이 다스 실소유주로 드러나면 적용할 혐의도 횡령 배임 직권남용 등으로 크게 늘게 됩니다. 이에 따라 이달 초로 예상된 이 전 대통령 소환 일정도 늦춰질 가능성이 나옵니다.

TV조선 박경준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