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뉴스9

韓 영화 7편 대거 초청…슬슬 풀리는 中 금한령

등록 2018.04.02 21:46

수정 2018.04.02 22:01

[앵커]
오는 15일 개막하는 베이징 영화제에 한국 영화 여러편이 초대를 받았습니다. 작년에는 한편도 초청을 받지 못했는데, 이걸 보면 사드 문제로 걸어잠궜던 중국의 문화 제재가 조금씩 풀릴 기미를 보이고 있습니다.

이태형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일제 강점기 조선인들의 강제 노역을 그린 영화 군함도. 650만명 넘는 한국 관객을 동원한 이 영화가 베이징에 상륙합니다. 15일부터 개막되는 베이징 영화제에 공식 초청받은 겁니다.

베이징 국제영화제 관계자
"류승완 감독의 군함도와 홍상수 감독의 그 후가 상영될 예정입니다."

일본군 위안부 이야기로 많은 관객을 울렸던 나문희 주연의 아이캔 스피크도 상영될 예정입니다. 올해 베이징 영화제에 초청받은 한국 영화는 모두 7편. 지난해 단 한편도 초청받지 못한 것과는 180도 달라진 분위기입니다.

이뿐 만이 아닙니다. 중국 최대 규모의 항저우 애니메이션 페스티벌. 25일 개막할 예정인데 한국업체 수 십곳이 부스를 설치하고 수출상담에 나설 예정입니다.

지난해 아예 한국관이 설치조차 되지 않은 것과 대조됩니다. 지난 주 방한한 중국 양제츠 위원이 구체적인 사드 규제 완화를 시사한 상황.

중국의 사드 보복으로 2016년 후반부터 한국 영화와 드라마는 물론 한국 스타의 TV광고까지 막았던 중국이 조금씩 문을 개방하는 모양새입니다.

TV조선 이태형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