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ㆍ정당뉴스9

[단독] 김기식의 더미래硏, 국회 돌며 4천만원 용역 따내

등록 2018.04.09 21:08

수정 2018.04.10 07:24

[앵커]
김 원장이 임명된 뒤 , 처음으로 불거진 의혹이 김원장이 설립을 주도한 더미래연구소의 고액강좌 논란이었습니다. 그런데 이게 끝이 아니었습니다. 더미래연구소가 국회 상임위 4곳에서 모두 4천만원 가까운 용역 계약을 따낸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게다가 당시 용역을 준 상임위의 간사들은 모두 더미래연구소와 관련이 있는 의원들이었습니다.

강동원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지난 2015년 3월 11일, 당시 새정치민주연합 김기식 의원 주도로 더미래연구소가 창립해, 1주일 뒤 재단법인으로 등록합니다.

국회 사무처 관계자
"재단법인 설립 허가된 건 2015년 3월 18일 입니다. 아무래도 국회 사무처 소관 법인이라면 공신력도 생기고..."

이후 더미래연은 국회 상임위 4곳에서 용역을 따냅니다.

더미래연은 2015년 부터 지난해까지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원회 천만원, 정무위원회 천만원 등 네차례에 걸쳐 총 3천600만원의 수의계약을 체결했습니다.

2천만원 이하는 법률상 수의계약을 할 수 있습니다, 각 상임위 간사들은 더미래연에 이름을 올렸거나 관련이 있는 의원들이었습니다.

김 원장 자신도 용역을 준 국회 정무위의 간사를 했었습니다.

김종석 / 자유한국당 의원
"동료의원들이 그것을 부당하다고 지적하기가 어려운 풍토가 국회내에 있습니다. 아마 이런 풍토를 악용한 것이 아닌가..."

김 원장은 어제 낸 해명자료에서 앞서 불거진 더미래연구소의 고액강좌 의혹은 언급하지 않았습니다.

TV조선 강동원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