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중남미뉴스9

티셔츠 대신 넥타이 매고 "정보유출 사과"…고개 숙인 저커버그

등록 2018.04.11 21:39

수정 2018.04.11 21:44

[앵커]
페이스북 CEO, 마크 저커버그가 청문회장에 나와, 개인 정보 유출사태에 대해, 사과했습니다. 특히, 저커버그의 의상에 많은 관심이 쏠렸습니다. 항상 입던 티셔츠와 청바지 대신 이렇게 넥타이를 맨 정장 차림으로 나타났습니다.

김지수 기자입니다.



 

[리포트]
2007년 페이스북 창업 뒤 회색 티셔츠 차림으로 세계 IT 업계를 선도해 온 마크 저커버그. 하지만 오늘은 달랐습니다. 남색 정장에 넥타이를 매고 청문회장에 나와 8700만 개인 정보 유출에 고개를 숙였습니다.

마크 저커버그
"우리의 책임에 대해 충분히 이해하지 못했으며, 명백한 실수였습니다. 전적으로 제 실수이고 사과드립니다."

자신의 결혼식과 하버드대 졸업 축사 등에서만 볼 수 있었던 정장 차림을 두고 뉴욕타임스는 "항복과 존중을 담은 시각적 사과였다"고 평가했습니다.

겸손한 태도로 답변하던 저커버그.

마크 저커버그
"의원님! 의원님! 의원님, 답변드리겠습니다."

하지만 날카로운 질문에는 당황하기도 했습니다.

딕 더빈
"당신이 어제 묵었던 호텔 이름이 공유되더라도 마음이 편하겠습니까?"

마크 저커버그
"음, 아닙니다."

IT 거물의 첫 청문회에 대해 CNN은 "5시간 추궁에도 타격을 입지 않았다"며 선방했다고 평가했습니다.

하지만 의회 밖에선 한 시민단체가 "페이스북을 바로 잡으라"며 저커버그 모형 100개를 동원한 시위를 벌이는 등 논란은 쉽게 가라앉지 않을 전망입니다.

TV조선 김지수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