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뉴스9

경찰 "'경공모' 전체 수사 확대"…회원들, 이미 수사 대비 정황

등록 2018.05.07 21:19

수정 2018.05.07 21:25

[앵커]
상황이 이렇자, 경찰은 뒤늦게, 드루킹 운영한 경제적 공진화 모임, 경공모 전체로 수사를 확대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경공모가 폐쇄적이고, 점조직 형태로 운영돼온 만큼, 이미 회원들끼리 입을 맞췄거나 대화방 같은 증거를 삭제했을 가능성이 높습니다.

계속해서 이유경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경공모 회원이 4500명을 넘지만 댓글 조작은 핵심 회원들이 점조직 형태로 비밀스럽게 이뤄진 것으로 전해집니다.

숨은지구 등 핵심 등급 이상 회원이 포털사이트 ID를 확보해 제공하고, 모니터요원들은 공략 대상 기사들을 선정해 일명 '게잡이방'에 올리면 이방에 관여한 핵심 인사들이 실행에 나서는 구조라는 설명입니다.     활동 지침도 자체 제작 채팅 앱을 통해서 주로 이뤄진 것으로 보입니다.

이처럼 드루킹 댓글 조작 활동이 조직적이고 치밀했지만 초기 경찰 수사는 느슨했던 것, 경찰은 뒤늦게 "경공모 조직 전반으로 수사 범위를 확대한다고" 밝혔습니다. 수사 착수 90일 만입니다.     입건 피의자도 스태프와 모니터링 요원 등 30명으로 늘렸습니다.

하지만 핵심 경공모 회원들이 핵심 채팅방에서 자취를 감추기 시작했고 경찰 수사시 연락을 취하자며 대비 정황도 나타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편 경찰은 사건에 연루된 의혹을 받고있는 김경수 의원에 대한 통신 영장 재신청은 여전히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TV조선 이유경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TV조선이 직접 편집하는 뉴스를 네이버에서도 확인하세요
씨브라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