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건·사고뉴스9

10년지기 후배 살해한 40대男…경찰, 채무 관계 조사

등록 2018.05.11 21:34

수정 2018.05.11 21:41

[앵커]
10년지기 동네 후배를 살해한 뒤, 야산에 암매장한 혐의로 40대 남성이 체포됐습니다. 경찰은 주변인 진술을 토대로, 채무 관계가 범행 동기일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수사하고 있습니다.

홍영재 기자입니다.

 

[리포트]
지난달 27일 새벽 5시쯤. 10년째 동네 선후배 사이인 37살 유모씨와 44살 조모씨가 같은 차를 타고 서울을 떠납니다. 이들이 향한 곳은 경기도 포천의 야산. 10일 뒤인 지난 7일 유씨는 이곳에서 숨진채 발견됐습니다.

부검 결과, 유씨는 머리 뒤쪽을 가격당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스탠덥] 조씨는 이곳 야산 깊숙한 곳에 유씨 시신을 유기하고, 이렇게 나무가지를 덮어뒀습니다.

지방에 잠적해있던 조씨는 긴급 체포돼 구속됐습니다. 하지만 조씨는 유씨가 포천에 가겠다고 해 데려다 줬을 뿐이라며 혐의를 부인중입니다.

조씨 / 피의자
"(혐의 인정하세요?) 아니오."

경찰 조사 결과 조씨는 사건 발생 하루 전 렌터카를 빌린 사실이 확인됐습니다. 경찰은 또 숨진 유씨가 최근 수천만원의 대출을 받았고 조씨가 빚이 많았다는 주변인 진술을 확보해 둘 사이 채무관계를 조사중입니다.

TV조선 홍영재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