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뉴스7

대학축제 주점, 술판매 금지하자 "사들고 오세요"

등록 2018.05.12 19:26

수정 2018.05.12 19:39

[앵커]
대학 축제에서 빠지지 않는 게 주점이죠. 그런데 올해부턴 주점에서 술 판매를 하지 않기로 했습니다. 교육부가 각 대학에 주류판매를 금지했기 때문인데요 그런데 외부에서 사오는 술 반입은 허용하면서 실효성은 없고 논란만 키웠다는 지적입니다.

조정린 기자가 현장에 다녀왔습니다.

 

[리포트]
축제가 한창인 서울의 한 대학교입니다. 대학 축제하면 이렇게 각 과에서 천막을 치고, 주점을 마련해 친구 선후배와 술잔을 기울이며 친목을 다졌죠, 그런데 올해 대학 축제부터는 그 풍경이 달라졌습니다. 현수막에 적혀있던 술 메뉴에 초록색 테이프가 붙었습니다. "술을 팔면 처벌을 받을 수 있다"는 내용입니다.

"교육부 국세청에서 공문이 내려와서, 주류는 다 취소" -

교육부는 이달 초 각 대학에, 대학 축제에서 면허없이 술을 팔면 주세법 위반 여지가 있다고 공지했습니다. 그렇다고 '술판'이 사라진 건 아닙니다. 해가 지자 천막으로 학생 수 백 명이 모여들고, 테이블 위에는 소주와 맥주 등이 가득합니다. 밖에서 사다 마시는 건데, 대학 주변 편의점은 때아닌 호황입니다.

편의점 직원
"한 짝째로 사가시고 동아리에서 (이것도 더 주문하신거에요?)네 없어서 못채워 넣었어요"

갑작스런 주류 판매 금지 결정에 불만의 목소리가 나오지만,

대학생
"사와야 하니까 술맛도 좀 떨어지는것 같고, 축제 기간에만 학교에서 술 먹을 수 있는 거잖아요 그 부분을 제재하는건 안타깝다"

이번 기회에 축제 음주 문화가 사라져야한다는 의견도 있습니다.

대학생
"민폐 끼치는 일들이 많더라고요, 당연히 통제가 필요하다"

주류 판매 금지로 대학 축제 문화가 변화의 시험대에 올랐습니다.

TV조선 조정린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