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전체

김성태 "김경수든 누구든 특검 성역 아니다"

등록 2018.05.15 17:49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는 15일. 여야가 어제 통과시키기로 합의했던 '민주당원 댓글조작 사건', 이른바 드루킹 사건 특별검사 법안에 대해 "김경수든 누구든 특검 성역 아니다",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의원이나 그 어느 누구도 성역 없이 포함될 수 있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드루킹 의혹의 수사과정에서 인지된 관련자의 불법행위와 검·경의 수사축소 의혹 모두 수사대상에 포함 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특검법안 명칭에서 대통령과 민주당을 제외한 건 맞지만 그렇다고 드루킹 사건에서 인지된 사실이나 관련성 있는 사람조차 제외하는 건 아니다"며 "민주당이 일찌감치 선 긋기를 하는 건 대단히 부적절하다"고 했다.

김 원내대표는 특검 임명과 관련해선 "대한변협에서 객관적이고 중립적이며 정치적이지 않은 법조인 가운데 양심을 걸고 책무를 수행할 훌륭한 인사들을 추천할 것"이라고 했다.

그는 또 "정부가 제출한 추경안에 국민 정서나 국민적 합의를 도출해낼 수 없는 정치적인, 선거용으로 담아온 내용은
합리적인 심사를 통해 걷어낼 것"이라며 추경안 현미경 검증을 예고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