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뉴스뉴스9

뮤지컬로 꾸민 5·18 기념식...文 대통령 "성폭행 사건 진상 규명"

등록 2018.05.18 21:39

수정 2018.05.18 21:46

[앵커]
38주년을 맞은 올해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은, 실종자 사연을 뮤지컬로 꾸미는 등 색다르게, 열렸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계엄군 성폭력 사건의 진상을 조사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박건우 기자입니다.

 

[리포트]
아버지가 아들을 찾아 헤맵니다.

5·18 당시 7살 아들을 잃은 사연을 뮤지컬로 만들었습니다.

이귀복 / 5·18 실종자 가족
"나는 유골이 없잖아요. 그게 가슴이 제일 아파요."

38주년인 올해 5·18 기념식은 거리방송 재연과 뮤지컬 등 다양한 무대공연이 이어졌습니다.

추모객들은 올해 기념식에서도 '임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 방식으로 불렀습니다.

5·18 묘지에는 추모객의 발길이 이어졌습니다.

오상곤 / 전남 나주시
"정의를 위해서 싸우신 거잖아요. 한 분 한 분이…."

장남을 잃은 어머니는 비석을 어루만지며 슬픔을 달랩니다.

차초강 / 5·18 실종자 가족
"피가 펄펄 나니까 아파서 아들을 더 잡을 수가 없었어."

문재인 대통령은 SNS를 통해 계엄군 성폭행 사건의 진실을 밝히기 위해 공동조사단을 구성하겠다고 밝혔습니다.

TV조선 박건우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