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안보뉴스7

"천안함 재조사해 北 누명이면 사과해야"…민주평통 기고 논란

등록 2018.06.16 19:06

수정 2018.06.16 19:12

[앵커]
대통령 직속 통일정책 자문기관인 민주평화통일 자문회의의 기관지에 "천안함 폭침 사건을 재조사해 북한이 누명을 썼다면 남측이 사과해야 한다"는 주장이 게재됐습니다. "남남갈등을 부추기는 글에 불과하다"는 비판이 내부에서도 나옵니다.

윤우리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는 문재인 대통령이 의장인 헌법기관입니다. 첫 전체회의를 문재인 대통령이 주재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지난해 10월)
"정부는 우리가 한반도 문제의 주인임을 분명히 했습니다."

민주평통의 기관지인 '통일시대'가 천안함 재조사를 언급한 글을 실었습니다.

"천안함 사건의 진실을 규명하고, 만일 그 결과 북한에 엉뚱한 누명을 씌운 것이 밝혀지면, 남측은 북측에 공식적으로 사과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건국대 정치외교학과 윤태룡 교수가 쓴 글입니다. 윤 교수는 북한 자신도 이례적으로 '유감'을 표명하며 사실상 사과한 목함지뢰 도발에 대해서도 "남한 정부의 거짓말도 완전히 배제할 수 없다"는 칼럼을 쓴 적이 있습니다.

터무니 없는 주장에 민주평통 내부에서도 비판의 목소리가 나옵니다.

민주평통 자문위원
"엄연히 북한의 소행으로 밝혀졌는데 그걸 뭐 다시 조사하는지... (이런 글은) 괜히 남남갈등을 더 부추기는 거 밖에 안되는거죠."

해당 글에 대한 입장을 듣기 위해 윤 교수에 연락을 시도했지만 닿지 않았습니다.

TV조선 윤우리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