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통·소비자뉴스9

[CSI] '명품' 아웃렛의 공공연한 비밀, 따로 만든 '기획상품'

등록 2018.07.16 21:35

수정 2018.07.16 21:53

[앵커]
똑똑한 소비 정보를 알려드리는 소비자 탐사대, 오늘은 아웃렛에 대해 취재했습니다. 아웃렛은 백화점에서 팔던 재고 상품을 저렴하게 판매한다고 생각하지요. 그런데 꼭 그런 상품만 있는 건 아닙니다.

먼저, 김하림 기자의 리포트부터 보겠습니다.

 

[리포트]
무더위에도 손님이 북적이는 아웃렛 명품 매장. 철 지난 백화점 고가제품을 싸게 살 수 있어 인기입니다.

이준혁
"이월상품이 많은 건 알고 있어요. 그래서 세일도 많이 하는거 아닌가요?"

권리아
"신발 같은 것 봐뒀다가 세일이나 그런 거 할때 가격이 괜찮으면"

소비자들은 기대 대로 고가 상품을 싸게 사는 걸까? 수도권 아웃렛들을 확인해봤습니다.

아웃렛 직원
"(작년에 백화점에서 팔았던 건가요?) 팔았던 거예요."

[아웃렛 직원
"올 봄 신상이 바로 넘어온 거예요. 그런데 백화점에서 판매된 적이 없는 제품을 내놓은 매장도 곳곳에 있습니다."

아웃렛 직원
"아웃렛 전용 상품도 있어요. (그럼 백화점에는 안 파는 제품?) 그렇죠."

아웃렛 매장 직원
"따로 만드는 거예요. 아웃렛용으로... 많아요, 그런 브랜드. 대기업들은 그렇게 해요."

백화점엔 납품하지 않고 아웃렛 전용으로 만든 소위 '기획상품'입니다. 일부 매장은 기획상품이라고 써 놓긴 했지만 뭘 뜻하는지 알기 어렵고,

제작진
"여기 적혀있다 기획상품."

대부분 백화점 이월상품과 섞어서 팔고 있습니다.

매장 직원
"(아웃렛용은 고지를 해야 되는 거 아니에요?) (본사에서) 저희한테 따로 말을 안하더라고요. 본사쪽에서 섞여서 들어오다보니까..."

이 때문에 소비자들은 아웃렛용 상품을 백화점 이월상품으로 알고 사는 경우가 적지 않습니다.

정 미
"(아웃렛용 상품이 있다는 것 아셨어요?) 그건 모르고 있었어요. 그런 것이 있었나요?"

하지만 매장 직원들은 아웃렛용을 따로 구별하며 관리하고 있었습니다.

아웃렛 직원
"그건 메인(백화점 상품)이고, 얘는 리오더(재주문)했다고. (리오더라고?) 네."
"추가로 더 판매하려고 아웃렛에서 만들어서 ‘W’ 까지는 메인(백화점 상품)이고 ‘D’ 들어가면 저희가 추가로 만든 (기획)상품이에요."

일부 아웃렛의 얄팍한 상술에 소비자들은 불만을 터뜨립니다.

최보윤
"같은 브랜드라고 내놓면 안되지 않나요? 다르게 만들었는데."

소비자탐사대 김하림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