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ㆍ정당뉴스9

국회 "특활비, 의장단 몫 5억 남기고 폐지"…16일 개선안 발표

등록 2018.08.15 21:09

수정 2018.08.15 21:16

[앵커]
국회가 특수활동비를 영수증을 첨부한 업무추진비로 명목만 바꿔 사용하려다가 여론의 뭇매를 맞자 다시 폐지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그런데 이번 역시 의장단이 사용할 특활비 일부 5억원 가량은 그냥 두겠다고 해서 논란의 여지를 남겼습니다.

보도에 정운섭 기자입니다.

 

[리포트]
문희상 국회의장은 아직 사용하지 않은 상임위원장들의 특수활동비를 모두 국고에 반납하라고 국회 사무처에 지시했습니다. 문 의장 오늘 국회에서 열린 비공개 회의에서, "특활비 논란에 대한 국민 정서를 감안해, 국회 특활비를 전부 삭감하자"고 제안한 걸로 전해집니다.

하지만 "그러면 (의장단) 살림은 어떻게 하느냐"는 반대의견이 나왔고, 결국 외교·안보 등 사안에 꼭 필요한 의장단 특수활동비는 남겨두는 방안으로 결정됐습니다.

유인태 국회 사무총장은 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의장단 몫의 특활비 가운데 반드시 필요한 부분은 최소한의 규모로 유지하기로 했다”고 말했습니다.

국회 관계자는 "남기는 특활비 규모가 5억 원을 넘길 수도 있고 넘기지 않을 수도 있다" 전했습니다.

국회에 배정되는 특활비는 62억원입니다. 이 중 여야 원내대표 몫을 이미 폐지한데 이어 상임위원장 몫도 폐지했지만, 의장단 몫 일부는 남겨둔 셈이어서 논란의 여지는 남아 있습니다.

국회는 내일 특활비 개선안을 공식 발표할 예정입니다.

TV조선 정운섭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