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뉴스7

'안희정 무죄' 반발 여성단체 집회…"여성에게 국가는 없다"

등록 2018.08.18 19:29

수정 2018.08.18 19:46

[앵커]
지난 14일 법원이 안희정 전 충남지사에 대해 1심 무죄 판결을 내린데 반발해 여성단체가 긴급 집회를 소집했습니다. 안 전 지사를 고소한 김지은씨는 편지를 통해 억울함을 호소했습니다.

장윤정 기자입니다.

 

[리포트]
여성단체 회원들이 또다시 거리로 나왔습니다.

"여성에게 국가는 없다 못살겠다 박살내자”

어린 학생부터 어르신, 남성들까지 3천여명이 모였습니다. 안희정 전 지사의 무죄 선고를 규탄하기 위해서입니다.

참가자들은 안 전 지사의 1심 판결이 오히려 피해자들의 침묵을 강요한다며 강하게 비난했습니다.

"안희정은 유죄다. 사법부도 유죄다. 성범죄자 비호하는 사법부도 공범이다"

김지은씨는 편지를 통해 억울한 심정을 토로했습니다.

정혜선 / 변호사 (김지은씨 편지 대독)
"왜 제게는 묻고 가해자에게는 묻지 않으십니까 왜 제 말은 듣지 않고 가해자들의 말만 들으십니까"

격앙된 참가자들은 경찰과 검찰도 비판했습니다. 안 지사의 사건 외에도 수많은 피해자들이 수사 과정에서 부당한 처우를 견뎌야 했다는 겁니다.

고은 시인의 성추행 의혹을 폭로한 최영미 시인도 오늘 집회에 참석해 미투 운동에 대한 관심과 지지를 호소했습니다.

TV조선 장윤정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