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안보뉴스9

유엔사 남북 철로 점검 방북 불허…남북 속도전에 제동

등록 2018.08.30 21:28

수정 2018.08.30 21:33

[앵커]
정부과 남북 철로 연결을 위해, 북한 측 철도를 조사하려던 계획이 유엔군 사령부의 불허로 무산됐습니다. 비핵화 진전이 없는 가운데 남북관계 진전에 미국이 제동을 걸었다는 분석이 나옵니다.

이채현 기자입니다.

 

[리포트]
남과 북은  6량의 열차를 서울역에서 출발시켜 북한 신의주까지 시범 운행해보는 남북 철로 점검 계획을 세웠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의 '동아시아 철도 공동체 구상'에 따른 것입니다.

광복절 경축사
"철도, 도로 연결은 올해 안에 착공식을 갖는 것이 목표이다. 철도와 도로의 연결은 한반도 공동번영의 시작"

정부는 지난 21일 "내일(22일) 군사분계선을 통과하겠다"며 유엔군사령부에 허가를 요청했습니다. 하지만 유엔사는 '48시간 사전 통보 시한 위반'을 이유로 군사분계선 통과를 불허했고, 세부 내용도 요청했습니다.

실제로는 기차에 대북금수품인 전략물자가 실려있을 가능성을 우려한 때문으로 전해집니다. 통일부 당국자는 "유엔사가 MDL 통행 계획 제출 시한을 이유로 불허한 적이 없었다"며 "48시간 규정은 주요 논점은 아니"라고 했습니다.

외교부에서는 뒤늦게 미국 측에 통행 인원, 화물 등 세부 사항을 전달했습니다.

노규덕 / 외교부 대변인
"그 사업(철도 사업)을 대북제재의 틀 내에서 유관국들과 긴밀히 협의하는 가운데 추진해 나간다는 입장이 우리 입장입니다"

외교가 인사는 "문재인 대통령이 말했던 남북, 북미 관계의 선순환을 미국 당국자들도 거론하며 '앞서가지 말라는 메시지'를 보내고 있는 걸로 보인다"고 전했습니다.

TV조선 이채현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