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통일전체

2차 대북특사단 평양 도착…김정은 면담 가능성은?

등록 2018.09.05 13:02

수정 2018.09.05 13:09

[앵커]
대북특사단이 지난 3월 1차 방북에 이어 6개 월만에 평양을 다시 찾았습니다. 지금쯤 1차 접견을 마쳤을 것으로 보이는데요. 청와대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한 내용 알아보겠습니다.

최지원 기자, 방북한 특사단과 관련해, 추가로 들어온 소식 있습니까?

 

[리포트]
네, 정의용 청와대 안보실장을 단장으로 한 대북 특사단이 오늘 오전 7시 40분 평양으로 출발했는데요.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1시간 20분 뒤인 오전 9시 특사단이 평양 순안공항에 도착했고, 10시부터 회담에 들어간다고 연락해 왔다"고 전했습니다.

다만 평양 공항에 북측 인사 누가 영접을 나왔는지, 10시 회담의 상대측은 누구인지에 대해선 전달받지 못했다고 했습니다. "특사단이 비화기가 달린 팩스로 평양 현지 상황을 보고해 오는데, 현지 통신상황이 여의치 않아 자주는 못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특사단 5명과 함께 청와대와 부처 소속 수행원 6명이 동행한 사실도 알렸습니다. 지난 1차 때는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과 맹경일 통전부 부부장이 공항에서 특사단을 영접한 뒤 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과 1차 접견을 가진 바 있습니다.

김의겸 대변인은 김정은 위원장과의 접견 가능성에 대해서도 "아직 알 수 없다"는 입장을 거듭 밝혔습니다.

어제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과의 통화 이후 백악관 브리핑에서 "특사단이 김 위원장을 만날 것이고 문 대통령 친서도 전달될 예정"이라고 밝힌 데 대해서도 "어제 통화에서 문 대통령이 이를 구체적으로 언급하지 않았다"고 부인했습니다.

다만 1차 때에 비추어보아 오후 늦게 김정은과 특사단이 면담한 뒤 바로 만찬이 이뤄질 가능성이 나옵니다. 당시에는 리설주 여사와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 등도 만찬에 참석했습니다.

예정대로 특사단이 오늘 밤 귀국할 경우, 3차 남북 정상회담 일정과 남북 연락사무소 개소일 확정안이 브리핑을 통해 공개될 전망입니다.

지금까지 청와대에서 TV조선 최지원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