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전체

골무 쓴 박해일, '의리' 외친 김보성…부산국제영화제 레드카펫 대공개

등록 2018.10.05 16:05

수정 2018.10.05 16:05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가 4일 개막했습니다.

국민배우 안성기 씨부터 장동건, 현빈, 박해일 씨 등을 비롯해 우아한 드레스를 입은 ‘드레 수애’ 수애 씨, 화이트 드레스를 선택한 한지민 씨 등 수많은 배우들이 부산국제영화제의 레드카펫을 밟았습니다.

현장 영상을 씨브라더에서 준비했습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