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전체

이준석 "민주당 가짜뉴스신고센터에 '사드괴담' 표창원·손혜원 신고"

등록 2018.11.02 17:03

이준석 바른미래당 최고위원은 표창원과 손혜원 의원에 대해 "사드와 관련해 가짜 뉴스를 퍼뜨렸다"며 더불어민주당 가짜대책위원회 온라인 신고센터에 신고하겠다고 밝혔다.

이 최고의원은 최고위원회에서 "표창원, 손혜원 의원이 국가 안보인 사드와 관려해 확인되지 않은 가짜뉴스로 가무까지 곁들여 선동을 일삼았다"며  신고 이유를 설명했다. 또 이 최고 의원은 "민주당 가짜뉴스 대책위에서 연일 SNS상 정부 판 콘텐츠를 가짜뉴스로 간주해 구글을 처벌하겠다는 수위 넘는 표현을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 "이낙연 국무총리는 제작-유통-소비단계에서 (가짜뉴스에) 대응하라는 지침을 내렸는데 가짜뉴스로 인한 통치 혼란을 걱정하는 분들이 광우병이 공기로 펴져 숨만 쉬어도 죽을 수 있다는 등 괴담이 퍼질 땐 왜 사회 걱정을 하며 막아서지 않았나"며 비판했다.

또 "사드 관련 괴담은 총리가 우려하는 제작-유통-소비 단계에서 모두 민주당에서 이뤄졌던 가짜뉴스"라며 "잘못된 정보로 사드배치 반대를 부르짖던 김제동 씨는 공영방송 사프로그램 진행자로 낙점받았다"며 잘못된 정보로 선동했을때 규제,징벌보다 포상이 뒤따르는 인상을 주는 마당에 정부와 민주당이 가짜뉴스에 보이는 태도가 진실되고 공정하다고 여길 국민 없다"고 주장했다.

표창원, 손혜원 등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은 지난 2016년 사드 배치 반대 집회에 참석해 사드 배치 반대를 표현하며 춤을 추고 노래한 바 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