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뉴스퍼레이드

'공공기관 채용 비리' 전수조사…최대 2억원 포상금 지급

등록 2018.11.06 08:03

수정 2018.11.06 08:08

[앵커]
정부가 오늘부터 석 달간 공공기관 채용 비리 전수조사를 실시합니다. 신고를 독려하기 위해 최대 2억원의 포상금도 지급합니다.

석민혁 기자입니다.

 

[리포트]
공공기관 채용비리 근절추진단이 오늘부터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합니다. 전국의 공공기관과 공직유관단체 1천 500여곳이 조사 대상입니다. 추진단은 최근 5년 동안 채용이나 승진 과정에서 부패나 부정청탁 행위가 있었는지 들여다보게 됩니다.

인사 청탁이나 시험점수 조작, 부당지시나 금품 수수가 있었는지 모두 조사합니다. 서울교통공사에서 불거진 의혹처럼,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 과정에서 특혜가 있었는지도 조사 대상입니다.

내부 신고도 적극 독려하기로 했습니다. 고위직이 개입하거나, 감독기관과 피감기관 간의 유착이 이뤄질 가능성이 높다고 본 겁니다. 추진단은 내부 고발자를 보호하기 위해 신고 접수 단계부터 신분을 보장하고, 불이익을 사전에 예방할 계획입니다. 최대 2억원의 포상금도 지급합니다.

추진단은 또 신고 내용에 신빙성이 있다고 판단하면 감사원이나 검경에 감사와 수사를 의뢰할 방침입니다. 실제 채용 비리가 드러나면 징계나 문책, 채용취소 등을 요청하고 피해자에겐 재시험 기회도 부여합니다.

TV조선 석민혁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
씨브라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