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일반전체

올해 쌀 생산량 387만톤…38년만에 최소

등록 2018.11.13 18:01

올해 쌀 생산량이 2년 연속 400만톤에 미달하며 38년 만에 가장 적은 수준으로 집계됐다.

통계청이 발표한 '2018년 쌀생산량 조사 결과'에 따르면 올해 쌀 예상 생산량은 386만 8천톤으로 작년(397만 2천톤)보다 2.6%감소했다. 이는 전국적 냉해 피해가 컸던 지난 1980년(355만톤) 이후 가장 적은 수준이다. 

쌀 재배면적도 작년 75만4천713ha에서 올해 73만7천673ha로 2.3% 감소했다.

통계청은 "7∼8월에 폭염과 잦은 비가 이어졌고, 낟알이 익는 9월에 일조시간이 줄어 생산량이 감소했다"고 설명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