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건·사고뉴스9

집단폭행 당하던 중학생, 15층 아파트 옥상서 떨어져 사망

등록 2018.11.14 21:20

수정 2018.11.14 21:43

[앵커]
인천의 한 15층짜리 아파트 옥상에서 중학생이 떨어져 숨졌습니다. 숨진 학생은 사고 당시 아파트 옥상에서, 또래 친구 4명에게 집단폭행 당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강석 기자입니다.

 

[리포트]
인천의 한 15층짜리 아파트입니다. 1층 화단 주위에 경찰 통제선이 쳐졌습니다. 어제 저녁 6시40분쯤 14살 중학생 A군이 이곳에서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목격자
"바로 옆에다 차를 세우고 차에서 나와서 뒤 돌아보니까 뭐가 떨어지는 것 같다고…."

A군은 사고 1시간 전쯤 B군 등 또래 친구 4명과 아파트 옥상으로 올라갔습니다. B군 일행은 어제 빼앗은 물건을 돌려주겠다며 A군을 불러냈습니다.

A군은 이곳 옥상에서 집단 폭행당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B군은 SNS에 자신의 가족을 욕했다며 친구들과 A군을 폭행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찰은 숨진 A군이 B군 일행의 폭행 과정에서 사고를 당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경찰은 오늘 B군 등 4명을 상해치사 혐의로 긴급체포했습니다.

경찰 관계자
"때린 것을 피해서 뛰어내릴 수도 있고, 스스로 뛰어 내릴 수도 있고, 여러 가지 가능성이 있는데…."

경찰은 국과수에 A군의 부검을 의뢰하고 추락 이유를 밝히기 위해 CCTV를 분석하고 있습니다.

TV조선 강석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