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연예전체

BTS 소속사 빅히트, 원폭피해자 찾아 사과

등록 2018.11.16 17:13

수정 2018.11.16 17:16

방탄소년단 소속사인 빅히트엔터테인먼트가 오늘 경남 합천의 원폭피해자들을 찾아 최근 불거진 티셔츠 논란에 대해 공식 사과했다.

합천은 한국의 원폭 피해자가 가장 많이 나온 곳으로 '한국의 히로시마'로 불리는 곳이다.

빅히트는 합천 원폭 자료관에서 한국원폭피해자협회 관계자들과 비공개 간담회를 갖고 "의도치 않았지만 마음에 상처를 입은 분들이 있다면 사과한다"는 뜻을 전했다. 

협회 측은 입장문을 통해 "이번 사태를 이해한다면서도 일본이 전범 가해자로서 사죄는 커녕 피해국인 것처럼 코스프레한다"고 비판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