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전체

위안부 '화해·치유재단', 이르면 오늘 해산 발표

등록 2018.11.21 10:18

정부가 위안부 피해자를 지원하기 위해 설립한 '화해·치유재단'의 해산 결정을 21일 발표한다.

정부 고위 관계자는 "오늘 오전 화해·치유재단 해산 결정을 발표할 예정"이라며 "관계부처 간 조율을 마친 상태"라고 말했다. 다만 일본 정부가 재단에 출연한 10억 엔의 처리 방침 등은 발표 내용에 포함되지 않는 것으로 전해졌다.

화해·치유재단은 박근혜 정부 시절인 2015년 12월 체결된 한일 위안부 합의에 따라 이듬해 7월에 출범했다. 일본이 출연한 10억 엔으로 지금까지 생존 피해자 34명(2015년 12월 합의 시점 기준), 사망자 58명에게 총 44억 원을 치유금으로 지급했다.

지난해 5월 문재인 정부 출범 뒤 위안부 합의 재검토를 통해 일본의 출연금 10억 엔을 전액 정부 예산으로 충당하기로 결정했고 재단 이사진 중 민간인들이 지난해 말까지 대거 사퇴해 재단은 사실상 기능을 멈춘 상태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