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전체

日 "위안부 합의는 국제약속…재단 해산 수용 불가"

등록 2018.11.21 16:36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이 여성가족부가 발표한 화해치유재단 해산 방침 발표와 관련해 "도저히 받아들일 수 없다"며 21일 강하게 반발했다. 고노 외무상은 강경화 외교부장관에게도 항의했다고 말했다.

고노 외무상은 이날 외무성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오늘 한국 정부가 화해치유재단의 해산방침을 발표한 것으로 알고 있다. 일본으로서는 도저히 받아들여지지가 않는다. (위안부 합의는) 외교장관 합의에 이어 정상들이 확인한 것으로, 비록 정권이 바뀌더라도 책임지고 실천해야한다"고 말했다.

또 "합의의 착실한 이행은 국제사회에 대한 책무이다. 일본은 약속한 조치를 모두 이행했다. 국제사회는 한국 측의 합의 이행을 주시하고 있다"고 했다.

고노 외무상은 또 일본 정부가 출연한 10억엔에 대해 한국정부와 협의했는지에 대한 질문에 "일본 정부가 출연한 것이니까 한일 합의 이행을 위해 사용되어야 한다. 일본 정부의 의도에 반해 사용하지 않는 것이 대전제"라고 답했다. 한일 합의에 대해서는 "국제약속인 합의를 양국이 제대로 지켜야하는 상황에는 아무런 변화가 없다"고 말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