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ㆍ정당전체

김태년 "남북, 위안부 피해 공동조사 검토해야"

등록 2018.11.22 10:36

김태년 '남북, 위안부 피해 공동조사 검토해야'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의장 / 조선일보DB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의장은 22일 "남북이 위안부 피해를 공동 조사하고 협력하는 방안을 검토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 의장은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화해치유재단 잔여 기금의 합리적 처리를 포함해 재단 해산의 후속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며 동남아 등 타국과의 공조를 강화하는 동시에 남북 협력 방안을 제안했다.

김 의장은 "재단 해산은 일본군 위안부 문제의 최종적 해결책이 아닌 새로운 출발점"이라며 "일본의 외교 공세가 커질 가능성에도 대비해야 한다"고 했다.

이어 "진정한 반성과 사과, 그에 따른 화해와 용서 없이 그저 돈 몇 푼으로 해결할 사안이 아니다"며 "미래 지향적 한일 관계 수립을 위해서라도 일본의 전향적인 자세를 거듭 촉구한다"고 말했다.

김 의장은 또 이날 출범하는 경제사회노동위원회(경사노위)에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이 불참한 데 대해 "아쉽다"고 말했다.

그는 "노동계 한 축인 민주노총이 내부 논의 절차로 인해 오늘 함께 하지 못하지만, 김명환 위원장 등 지도부가 함께하겠다고 밝힌 만큼 조만간 명실상부한 사회적 대화가 시작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