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뉴스9

무선통신 복구 86%…2차 합동감식에도 화재 원인 '오리무중'

등록 2018.11.26 21:03

수정 2018.11.26 21:07

[앵커]
서울 서대문구 KT 아현지사 통신구에서 불이 난지 오늘로 사흘째입니다. 복구작업이 지금 한창 진행중인데, 오늘도 현장 주변의 상가는 거의 장사를 하지 못할 정도로 혼란이 이어졌다고 합니다. 현장을 연결해 보겠습니다.  홍영재 기자가 나가 있지요? 복구는 얼마나 진행이 됐습니까?

[기자]
네, 제 뒤편으로 불에 탄 케이블을 대체할 새로운 광케이블들이 잔뜩 놓여있습니다. KT 측 기술자 수십여 명이 지금도 통신 복구 작업을 하는 모습을 볼 수 있습니다.

KT측은 오늘 저녁 6시 기준으로 무선 통신은 86% 인터넷은 98%, 유선전화는 92%를 복구했다고 밝혔습니다. KT는 통신 복구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는 입장이지만 여전히 통신 단절로 불편을 호소하는 시민들도 있습니다.

불이 난 KT지사 바로 뒤편에 거주하는 한 주민은 3일동안 TV가 나오지 않는다며 현장을 방문해 항의하기도 했습니다.

[앵커]
오늘은 화재원인을 밝히기 위한 2차 합동감식이 있었다고 하는데, 원인이 밝혀졌습니까?

[기자]
네, 아직 구체적인 화재 원인은 나오지 않았습니다. 오늘은 경찰 소방당국과 함께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이 합류해 현장감식을 벌였습니다.

관계기관의 2차 합동감식은 오전 10시부터 6시간가량 진행됐습니다. 발화지점과 가장 가까운 곳으로 추정되는 지하 통신구에 감식 요원들이 직접 내려가 조사를 벌였습니다.

오늘 감식에는 본격적으로 각종 장비가 투입돼 정확한 발화 지점과 원인 책임 소재를 가리는 정밀 조사가 진행됐습니다. 감식반들은 타고 남은 잔해물들을 수거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으로 보냈는데요. 합선이나 누전등 전기적 요인 때문에 불이 났는지 집중 분석할 계획입니다.

지금까지 서울 서대문 KT 아현지사에서 TV조선 홍영재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