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ㆍ정당전체

바른미래당 이학재, 이르면 내달 한국당 복당할 듯

등록 2018.12.01 16:26

바른미래당 이학재 의원이 자유한국당에 복당하기로 마음을 굳힌 것으로 1일 알려졌다.

이 의원은 "최근 탈당하기로 마음을 정했고 다른 의원들이 함께하지 않으면 한국당 원내대표 선거가 끝난 이후 혼자서라도 한국당으로 복당하겠다"고 주변에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국당 원내대표 선거는 12월 중순 쯤 진행될 예정이다.

이 의원은 "한국당 원내대표 선거를 도와주러 간다는 불필요한 오해를 사고 싶지 않아 바로 탈당하지 않는 것이지, 보수의 통합을 위해서는 움직을 수밖에 없다"고 밝힌 것으로 전해진다.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는 "이 의원도 여러 고민을 하고 있을 것이나 가볍게 행동하지 않고 현명하게 판단할 것"이라며 사실상 탈당설을 부인했다.

이 의원이 바른미래당을 탈당할 경우 지상욱, 이혜훈, 이언주 의원 등의 추가 탈당 가능성에도 탄력이 붙을 지 관심이 쏠린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