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전체

南北, '2032 올림픽 공동개최 구체화·2020 도쿄올림픽 단일팀' 합의

등록 2018.12.14 16:01

수정 2018.12.14 16:02

남북한이 2032년 하계올림픽 공동개최를 위한 구체적인 방안에 합의했다. 또 2020년 도쿄올림픽에서도 남북 단일팀을 구성하기로 했다.

남북한 체육당국은 14일 남북공동연락사무소에서 '제2차 남북체육분과회담'을 진행했다. 우리 측에서는 수석대표인 노태강 문화체육관광부 차관과 이주태 통일부 교류협력국장 등 4명이, 북측에서는 원길우 체육성 부상과 고철호 체육성 국장 등 대표단 3명이 참석했다.

남북은 평양공동선언에서 합의한 2032년 하계올림픽 공동개최 의향을 담은 편지를 빠른 시일 내에 국제올림픽위원회(IOC)에 전달하기로 했다. 또 2019년 2월 15일 스위스 로잔에서 IOC와 공동으로 체육관계자회의를 개최하기로 했다. "지난달 2일 1차 체육회담 때 원칙적인 부분을 합의했고, 이번 2차 회담에서 그 내용을 구체화시켰다"고 노 차관은 설명했다.

1년 반 앞으로 다가온 2020년 도쿄올림픽에서 여러 종목의 단일팀을 구성·운영하는 데도 합의했다. 노 차관은 "양쪽이 희망하는 종목을 합치면 8개 종목 내외였다"면서도 "돌아가서 각 종목 경기단체와 상의하겠다"며 결정에 2~3주의 시간이 걸릴 것이라고 했다. 단일팀 후보 종목으로는 지난 8월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단일팀을 구성했던 농구, 카누와 남북 교류 역사가 긴 탁구, 내년 1월 남자 세계선수권대회 때 단일팀을 구성하기로 한 핸드볼 등이 거론되고 있다. / 신유만 기자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