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ㆍ정당전체

바른미래당 김관영 "이학재, 국회 정보위원장직 반납하고 가야"

등록 2018.12.18 10:57

수정 2018.12.18 10:59

바른미래당 김관영 '이학재, 국회 정보위원장직 반납하고 가야'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 / 조선일보DB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는 자유한국당 복당을 선언한 이학재 의원을 향해 "국회 정보위원장 자리를 반납하는 것이 도리"라며 "당을 옮기더라도 정치적 도리는 지켜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원내정책회의에서 "정보위원장 자리는 원 구성 협상을 통해 교섭단체 몫으로 바른미래당이 확보하고, 당이 이 의원에게 잠시 임무를 맡긴 자리"라며 이같이 밝혔다.

또 "이 의원이 당내 경선 당시 '바른미래당이 헌신하는 당으로 국민께 각인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정보위원장은 자기 정치를 하지 말아야 할 자리'라고 했던 발언을 되새겨보라"고 말했다.

그는 "이 문제를 통해 바른미래당과 한국당 간에 불필요한 정치 공방이나 오해 거리를 만들어서는 안 된다"며 "이 문제가 해결되지 않으면 한국당과 공조체제에 심각한 문제가 발생할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