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뉴스9

靑 "문재인 정부 유전자엔 '민간인 사찰' 없다"

등록 2018.12.18 21:07

수정 2018.12.18 21:24

[앵커]
청와대는 가상 화폐 관련해서 민간인들의 동향을 파악한 건 '정책 수립을 위한 정보 수집이라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문재인 정부의 유전자에 민간인 사찰이란 없다고도 했습니다. 불리한 정황에는 변명으로 돌아가고, 구체적인 설명을 요구하면 추상적인 답변으로 피해가려는 청와대의 해명에도 비판적인 목소리가 커지고 있습니다.

이어서 홍혜영 기자입니다.

 

[리포트]
청와대가 제시한 '민간인 사찰'의 기준은 크게 3가지 입니다.

청와대 등 권력기관의 지시에 따라 정치적인 의도를 가지고 특정 민간인을 목표로 이뤄지는 경우입니다.

청와대는 김태우 수사관의 첩보는 세 가지 모두 해당이 안 된다며 "문재인 정부에서 민간인 사찰은 있을 수 없다"고 반박했습니다.

김의겸
"문재인 정부는 국정농단 사태의 원인을 단 한시도 잊은 적이 없습니다. 문재인 정부의 유전자에는 애초에 민간인 사찰이 존재하지 않습니다."

청와대 민정수석실도 "사찰이란 용어는 매우 듣기 거북하다"며 민감하게 반응했습니다. 가상화폐 시장 과열이 우려되던 시기에 전직 총리 아들과 은행장 관련 동향을 파악한 건 "정책 수립을 위한 정보 수집"으로 규정했습니다.

김 수사관의 직속 상관이었던 박형철 반부패비서관은 참여정부 인사들이 가상화폐 관계기관에 참여하고 있다는 보도가 나오던 시기였다"면서 "나중에 문제될 수 있으니 누가 참여했는지 확인해보라는 지시만 했다"고 말했습니다.

청와대는 민간기업인 공항철도 임직원 조사 지시 역시 "공항철도의 이름과 업무 성격 때문에 빚어진 오해"라고 설명했습니다.

TV조선 홍혜영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