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부동산뉴스9

개발지역 벌써 땅값 들썩…'10조 보상금', 집값 안정 흔드나

등록 2018.12.19 21:03

수정 2018.12.19 21:06

[앵커]
이번에 3기 신도시로 지정된 지역들은 이미 입소문을 타고 수개월전부터 토지거래가 활발히 이뤄졌고, 땅값도 급등했습니다. 기존 신도시 사례를 감안할 때 10조원 이상 토지보상금이 풀리게 될텐데, 이게 다시 부동산 투기자금으로 유입되면서 집값을 흔들수 있다는 우려가 있습니다.

계속해서 지선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3기 신도시 가운데 가장 입지가 뛰어난 곳으로 꼽히는 과천신도시. 지난 여름무렵부터 입소문을 타고 땅을 사려는 외지인이 몰렸습니다. 땅값은 두 배 가까이 뛰었습니다.

신선호 / 공인중개사
"의외로 토지거래허가구역에 땅을 사려는 분들이 많습니다."

거래 내역을 보면, 대규모 택지를 수백㎡ 단위로 나눠 파는 이른바 '지분쪼개기'도 성행한 것으로 나타납니다.

인근부동산
"실수요자라든지 필요에 의한 것보다는 지분쪼개기 해서 임야 같은거 그런 거래들이 많은 거에요"

급등한 땅값은 공시가격엔 아직 반영되지 않았습니다. 과천 3시 신도시 주변 지역에선 3.3m²당 수백만원으로 예상되는 보상비에 벌써 불만이 나옵니다.

과천 자영농
"농사 짓는다고 농지가격으로 보상. 자기들은 여기에 아파트지어서 수천만원에 장사.."

신도시 4곳의 토지보상금은 10조 원에 달할 전망입니다. 4곳을 합한 면적과 비슷한 동탄 제2신도시에선 11년전 6조 원이 풀린 바 있습니다.

2기 신도시, 혁신도시 등 과거 사례로 볼 때 막대한 보상금은 다시 부동산 시장에 흘러들어, 가격 급등을 초래할 수 있습니다.

이희섭 / 경기도 과천 거주
"토지보상을 받아도 이 주변에 부동산을 다시 사거나 투자할 거 같습니다"

정부는 현금 대신 땅을 받는 대토보상을 늘릴 계획이지만, 실효성은 미지수입니다.

TV조선 지선호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