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전체

식약처 "어린이용 기저귀 11종에서 휘발성유기화합물질 검출…위해 수준 아니야"

등록 2018.12.20 14:10

수정 2018.12.20 14:28

국내에서 판매되는 11종류의 어린이용 기저귀에서 휘발성유기화합물질(VOCs)이 검출됐지만, 인체에는 유해하지 않은 수준인 것으로 확인됐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어린이용 기저귀 39개 제품을 대상으로 휘발성유기화합물 검사를 실시한 결과, 피넨과 헥산 톨루엔 등 11종이 검출됐다고 밝혔다.

이들 물질이 특유의 냄새를 가지고 있어 단독으로나 혼합된 형태로 냄새를 일으킬 수 있지만 인체에 위해한 수준은 아니라는 게 식약처 설명이다.

식약처는 다만 "어린이용 기저귀 안전에 대한 국민적 관심이 높은 만큼 제조공정 중 접착제나 포장재를 바꾸거나 환기시설을 보강하는 등 휘발성유기화합물질 저감화 방안을 마련해 업계와 추진하겠다"고 했다.

이번 검사는 지난 6월 '어린이용 기저기에서 화학약품 냄새가 난다'는 국민청원으로 진행됐고, 냄새와 관련된 휘발성유기화합물 24종이 분석대상이었다.

식약처는 다음 국민청원 검사 대상으로 한약재를 선정하고 국내 유통 중인 지황, 숙지황 등 한약재 17종을 수거해 발암물질인 벤조피렌을 검사할 예정이다. / 이유진 기자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