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건·사고뉴스9

배우 손승원, 면허 취소 상태서 음주사고…윤창호법 적용 '체포'

등록 2018.12.26 21:23

수정 2018.12.26 21:28

[앵커]
뮤지컬 배우 손승원 씨가 음주운전 뺑소니 사고를 냈습니다. 이미 음주운전으로 면허가 취소된 상태였는데,, 또 만취 운전을 해 윤창호 법을 적용 받는 1호 연예인이 됐습니다.

구민성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골목을 빠져나온 차량이 좌회전을 하려는 듯 움직이고, 골목 앞 대로를 달리던 차량과 그대로 부딪힙니다. 사고로 차량 앞부분이 크게 부서졌지만 멈추지 않고 바로 좌회전을 해 현장을 빠져나갑니다.

오늘 새벽 서울 강남구 도산대로에서 배우 손승원씨가 사고를 낸 뒤 달아난 겁니다. 150미터를 달아난 손씨는 뒤를 쫓은 시민과 택시기사들에 가로막혀 붙잡혔습니다.

사고가 난 현장입니다. 좌회전을 할 수 없는 곳이지만 술에 취한 손씨가 무리하게 차선을 넘으려다 사고를 낸 겁니다. 사고 당시 손 씨는 면허취소 기준을 두배 이상 넘긴 만취 상태였습니다.

경찰 관계자
"(혈중알코올 농도는?) 0.206%에요. 음주측정 현장에서 하고 경찰서에 와서 술좀 깨서 인제…."

더욱이 지난 9월에 음주운전으로 이미 면허도 취소된 상태였습니다. 경찰은 손씨가 도주 혐의를 부인하고 전과가 많아 윤창호법을 적용해 구속영장을 신청하기로 했습니다.

TV조선 구민성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