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7

아베 "韓징용배상 압류 신청 유감"…한일관계 더 악화되나

등록 2019.01.06 19:05

수정 2019.01.06 19:35

[앵커]
시청자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일요일 티비조선 뉴스세븐 시작합니다. 아베 일본총리가 일제 강제징용 피해자들이 일본기업 재산에 압류신청을 한것에 대해 노골적으로 불만을 드러냈습니다. '매우유감'이라며 대응조치 검토까지 지시했습니다. 대응조치는 국제사법재판소 제소등을 고려한것으로 보입니다. 돌이켜 보면 지난해 악화일로를 걸어왔던 한일관계. 엉킨 실타래를 풀지도 못하고, 다시 초계기 레이더 공방에 징용판결 문제로 확산되는 양상입니다. 오늘 뉴스세븐은 새해부터 더욱 확전 일로에 있는 한일관계를 집중해 살펴봅니다. 먼저 징용판결에 국제법대응 운을 뗀 아베총리 소식으로 시작합니다.

김남성 기자입니다.

 

[리포트]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NHK '일요토론' 프로그램에 출연했습니다. 여기서 아베는 "한반도 출신 노동자 관련 일본 기업에 대한 압류 움직임은 매우 유감"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는 "국제법에 근거해 구체적인 조치를 검토하라고 관계 부처에 지시했다"고 강조했습니다. 아베는 방송에서 '징용공'라는 용어대신 한반도 출신 노동자라는 표현을 다시 썼습니다.

그러면서 한일청구권 협정으로 최종적으로 끝난 사안이라는 입장을 되풀이 했습니다.

아베 신조 / 일본 총리 (지난해 10월 30일)
"(한일협정과) 국제법으로 비추어 볼 때 불가능한 결정이었습니다. 일본 정부는 단호하게 대응할 것입니다."

일각에서는 국제사법재판소 제소도 염두에 두고 있다는 관측이 나옵니다. 앞서 한국 대볍원의 배상 판결에 따라 신일철주금의 강제 징용피해자 변호인단은 두 차례 일본 본사를 직접 방문했지만 면담조차 거부당했습니다.

아베 총리가 새해부터 우리나라 사법부 판결을 다시 문제시 삼으면서, 레이더 공방으로 경색된 한일 관계를 더욱 악화시키고 있다는 비판이 나오고 있습니다.

tv조선 김남성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