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통일전체

킨타나 유엔보고관 "北, 국제사회 인권 협력 더 확대해야"

등록 2019.01.07 16:57

킨타나 유엔보고관 '北, 국제사회 인권 협력 더 확대해야'

이태호 외교부 2차관이 7일 오전 서울 종로구 외교부에서 방한중인 토마스 오헤아 킨타나 유엔 북한인권 특별보고관과 만나 악수하고 있다. / 연합뉴스

서울을 방문 중인 토마스 오헤아 킨타나 유엔 북한인권 특별보고관이 7일 외교부와 통일부 차관을 만나 북한 인권 관련 사항을 논의했다.

킨타나 보고관은 이날 서울 도렴동 외교부 청사를 방문해 이태호 제2차관과 만나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정착과 관련해 최근 진전을 환영한다"면서 이를 위한 한국 정부의 노력을 지지한다"고 말했다.

이어 북한이 인권 분야에서도 진전을 위해 유엔 인권메커니즘을 비롯한 국제사회와의 협력을 보도 확대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고 외교부는 전했다.

이 차관은 이날 자리에서 지난해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 정착을 위한 진전을 설명하고, 이산가족 상봉과 미군전사자 유해 송환 등 인도적 분야에서도 합의와 진전을 이뤘다고 평가했다.

이 차관은 또 "앞으로 남북관계 발전과 평화 정착을 통해 북한 주민들의 실질적 인권 증진에도 긍정적 영향이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킨타나 보고관은 이어 오후에는 천해성 통일부 차관도 만나 의견을 교환했다. 천 차관과 면담하기에 앞서 기자들과 만나 어떤 내용을 논의하느냐는 질문에 킨타나 보고관은 "평화·화해 프로세스가 인권 관점에서 매우 중요하다"며 "북한 인권에 대한 한국 정부의 입장과 행동계획이 무엇인지 등에 대해 논의할 것"라고 답했다.

지난해 11월 잠적한 조성길 전 이탈리아 주재 북한 대사대리에 대해 언급할 것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전혀 없다"고 덧붙였다.

중국의 북한식당에서 일하다 지난 2016년 한국에 입국한 12명의 종업원 문제를 거론할 것인지에 대해서는 "(이 문제는) 나의 과거 방한 때도 이슈였고 정보를 수집 중"이라며 필요하다면 오는 11일 예정된 기자회견에서 언급하겠다는 전했다.

킨타나 보고관은 이번 방한 기간 정부 부처 인사, 탈북민, 대한적십자사, 국가인권위원회 관계자, 시민사회 관계자 등과 면담할 예정이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