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뉴스9

김태우측, 임종석·조국 권익위 신고…홍남기 "신재민 고발 취하 숙고"

등록 2019.01.09 21:23

수정 2019.01.09 21:49

[앵커]
청와대 민간인 사찰 의혹을 폭로한 김태우 수사관 측이, 임종석 전 비서실장과 조국 민정수석을 공익침해행위자로 국민권익위원회에 신고했습니다. 청와대의 고발 조치가 공익신고자를 탄압하는 것이라는 주장입니다.

이재중 기자입니다.

 

[리포트]
김태우 수사관 변호인단이 대검찰청 앞에서 기자회견에 나섰습니다. 김 수사관의 공익제보자 신분 보장을 요구하며, 오는 11일 징계위원회에도 불참하겠다는 의사를 분명히 한 겁니다.

대검 감찰본부는 골프 접대와 경찰 수사 개입 혐의로 김 수사관 해임을 요청한 바 있습니다.

장재원
"공익제보자 신고자 보호를 받아야 될 권리가 있기 때문에…"

변호인단은 공익제보자 보호를 이유로 청와대가 김 수사관을 공무상비밀누설 혐의로 고발한 사건 조사에도 불응하겠다고 했습니다.

또, 임종석 전 청와대 비서실장과 조국 민정수석, 박형철 반부패비서관, 이인걸 전 특감반장을 공익침해 행위로 국민권익위원회에 신고했습니다.

김기수
"감찰보고를 묵살한 사실 또한 형법상 직무유기죄이자 부패방지법상 부패행위…."

적자국채 발행 외압 의혹을 폭로한 신재민 전 사무관에 대해선 홍남기 경제부총리가 직접 "고발 취하 문제를 잘 숙고해보겠다"고 했습니다.

검찰은 공익제보자 인정 문제를 포함해, 고발 내용에 대한 법리 검토를 마친 후 소환시기와 조사방법 등을 검토하겠다는 입장입니다.

TV조선 이재중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